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아내와 각방생활 중인 이유를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표창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표창원은 "내가 잘못 나온 게 아닌가 싶다. 아내를 아직 다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29년째 구금 생활중이며, 365일 아내가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다고.

표창원은 "나에게는 카드 한 개가 주어져 있다"며 "내가 카드를 사용하면 아내에게 문자가 간다. 그러면 바로 카카오톡이 온다. '당신 그거 왜 먹었어? 좋은 거 먹지?' 등의 메시지가 온다"고 밝혔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라디오 진행으로 주말부부를 한 적도 있었다. 표창원은 "오전 6시부터 8시까지 하는 라디오를 진행했을 당시, 우리 집은 용인이고 방송국은 상암이었다"며 "늦으면 방송사고다. 그것을 내세워서 아내로부터 얻어냈다. 방송국 근처에 원룸을 하나 얻었는데, 수시로 아내가 불시검문을 하러 왔다"고 말했다.

표창원은 "현재는 라디오를 하지 않아 집으로 돌아왔다. 주말부부 생활은 끝났지만 각방생활을 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유는 "내가 코를 너무 심하게 골아서"라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