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 =GPVC
/ 사진제공 =GPVC


오늘(30일) 밤 방송되는 여행 버라이어티 ‘요술램프’ 6회에서는 허물없이 친해진 김재중과 세븐틴 정한의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홈파티를 즐기며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재중은 “팀을 나눠서 다니다 보니 정한이랑만 여행을 못해봤다, 그런데 룸메이트여서 더 가까워졌다”며 룸메이트로 함께 지내며 쌓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재중은 “가끔 수건이 부족할 때 정한이가 샤워하고 걸어둔 수건을 다시 썼다”고 전했다. 이에 정한은 “나는 재중이 형이 걸어둔 다른 색 수건을 썼다”고 말했고, 김재중은 “어쩐지 수건이 계속 젖어있었다"며, “어제 정한이가 샤워하고 걸어둔 수건 오늘 다시 사용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재중은 “기본적으로 아이돌들은 땀냄새가 없다, 우린 몸에서 향수가 나온다”며, “정한이 몸에서 향수가 나오기 때문에 같은 수건을 써도 괜찮다”고 전했다. 이에 정한은 “아이돌 후배를 지켜주기 위한 선배의 착한 거짓말이다”라고 말해 김재중과 친형제 같은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수건까지 공유하며 허물없는 사이가 된 김재중과 정한의 이야기에 강희는 “수건 나눠 쓰는 건 보통 일이 아니다, 우리 다 형제다 이제”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여행 버라이어티 ‘요술램프’는 매주 월요일 밤 12시 MBC every1에서 방송된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