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탱이 형 그립습니다"…김주혁, 오늘(30일) 6주기 '연예계 안팎 추모ing' [TEN이슈]


배우 김주혁이 세상을 떠난지 벌써 6년이 흘렀다.

故 김주혁은 2017년 10월 30일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 인근에서 벤츠 SUV 차량을 운전하다 그랜저 차량을 추돌한 뒤 전복되는 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45세. 사고 직후 김주혁은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안타깝게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유해는 충남 서산 가족 납골묘에 안치됐다.

당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 등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대중과 친숙히 소통하던 고인을 잃은 충격은 컸다.갑작스러운 비보에 동료 연예인들은 물론 많은 대중이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구탱이 형 그립습니다"…김주혁, 오늘(30일) 6주기 '연예계 안팎 추모ing' [TEN이슈]
고인을 향한 그리움을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1박2일' 멤버였던 데프콘, 김준호 등을 비롯해 함께 연기해 왔던 배우 이규한, 한정수, 천우희, 이윤지 등이 매해 이날 고인을 추모하며 기리고 있다. 함께 작업한 영화 관계자 및 스태프, 감독을 비롯해 소속사 대표였던 나무엑터스 김종도 대표 등도 변함 없이 김주혁을 향한 그리움을 나타내고 있다.

김주혁은 1998년 SBS 8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싱글즈'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 '광식이 동생 광태' '아내가 결혼했다' '방자전' '뷰티 인사이드' '공조' '흥부:글로 세상을 바꾼자' '독전' 등에 출연했고,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 '무신' '구암 허준' '아르곤' 등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만났다.
"구탱이 형 그립습니다"…김주혁, 오늘(30일) 6주기 '연예계 안팎 추모ing' [TEN이슈]
'독전'으로는 대종상 영화제, 청룡영화상, 부일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에서 남우조연상을 휩쓸었다. 또한 예능 '1박 2일'에서는 동네형 같은 친근한 매력으로 '구탱이 형'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