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무인도의 디바'에서 배우 박은빈은 우상이었던 김효진 대신해 무대 뒤에서 노래를 불렀다.

29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2화에서는 15년 만에 무인도를 탈출한 서목하(박은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목하는 강보걸(채종협 분)과 강우학(차학연 분)의 도움을 받아 무려 15년 만에 무인도에서 세상 밖으로 나왔다. 무인도로 봉사활동을 갔던 두 사람이 드론을 띄웠다가 서목하를 발견했던 것. 서목하는 사람의 존재를 확인하고는 "꿈이 아니네. 헛것이 아니여, 사람 맞아. 고마워요. 나 찾아줘서"라며 믿기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무인도에서 탈출한 서목하의 사연은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자신이 알던 세상과 달라진 모습에 서목하는 신기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스마트폰을 보며 서목하는 "TV도 나오는 거냐. 저는 봐도 모르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강우학은 무인도에 갇혔던 서목하의 사연을 질문했고, 함께 그녀의 고향 춘삼도를 찾기로 했다. 서목하가 무인도에 갇힌 이유는 가수 윤란주(김효진 분)을 보기 위해서 아빠 몰래 가출을 감행했던 것. 춘삼도에 도착한 서목하를 고향 사람들은 달가워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바로 서정호(이유준 분)이 운영하던 횟집을 넘겨받았기 때문이었다. 가게의 소유권 문제로 고향 사람들은 "실종된 지 5년이 지나면 법적으로 죽은 사람이다. 이 가게의 주인은 우리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정기호(문우진 분)의 소식을 듣고 싶었던 서목하. 마을 사람들의 냉담한 반응에 실망감을 얻었다. 15년 전, 서목하를 도와줬던 정기호 역시 아버지를 가정 폭력으로 신고했고 가출을 했던 것. 하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서목하는 버려진 집을 찾아가기에 이르렀다. 그 집에서 정기호가 남긴 쪽지를 발견한 서목하는 "살아있다. 나도 15년째 무소식이었는데. 기호도 살아있다"라고 말했다.

서목하가 정기호의 흔적을 찾아 헤매는 것을 보게 된 강우학은 "그 친구만 아니었음. 무인도에서 15년 고생 안 했을 수도 있잖아"라고 질문했고, 서목하는 "기호 아니었으면 저는 15년 전에 죽었다. 그냥 가출이 아니다. 우리들은 그때 살라고 도망친 거였다"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무인도에서 탈출한 이후, 오갈 데 없던 서목하는 강우학의 옥탑방에서 함께 지내게 됐다.또한, 강우학은 '아저씨'라고 부르는 서목하에게 동갑이라며 반말하도록 했다. 서목하는 묘한 끌림을 느끼며 "15년이나 지나서 가물가물하긴 한데 비슷해 나이도 성격도 느낌도"라고 중얼거렸다.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자신이 정기호일지도 모른다는 추측을 하게 된 강우학. 강보걸에게 강우학은 "서목하가 그러는데 나이도 갖고 성격도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난 서목하를 못 알아보는 거다 왜? 기억을 잃었으니까. 나 고등학교 때 이전 기억이 없지 않냐. 머리 다쳐서"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보걸은 "형 서목하랑 상종하지 마. 그 친구 만나고 더 이상해졌다"라고 응수했다.

한편, 서목하는 자신이 오랜시간 동경했던 가수 윤란주가 출연하는 행사에 가려는 의지를 비쳤다. 그런 서목하의 모습을 본 강우학은 "가면 실망한다. 요즘 윤란주 예전 같지 않다"라고 말렸지만, 서목하의 뜻을 꺾을 수 없었다. 퇴물 가수가 된 윤란주는 무대를 망치기 위해서 술을 들이키기도 했다.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사진= tvN 토·일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방송 캡처본.
결국 매니저는 윤란주를 대신할 사람을 찾으려고 했고, 서목하는 그의 팬이라고 밝히며 무대 뒤에서 노래를 불렀다. 객석은 열렬한 지지를 보냈고, 서우학은 이상한 기분을 느꼈다. 서목하는 "이 순간으로 나의 허무했던 15년에 의미가 생겨버렸어"라고 말했다. 이어 강우학은 "내가 정기호하고 나이가 같은 게 우연일까? 서목하를 발견한 것도 우연이고?"라며 계속해서 의심하기도 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