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블랙핑크 지수와 배우 안보현이 공개 열애 두 달 만에 초고속 결별했다. 쿨한 열애 인정만큼 쿨한 결별 인정이었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4일 텐아시아에 "두 사람이 최근 이별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안보현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 역시 "안보현이 지수와 결별한 게 맞다. 구체적 시기나 사유 등은 사생활이라 알지 못한다"라고 전했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지수와 안보현은 지난 8월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YG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좋은 감정으로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단계다. 두 사람을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블랙핑크 멤버 가운데 공개적으로는 처음 열애를 인정해 더욱 화제가 됐다. 안보현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도 "알아가는 단계다. 두 사람을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두 사람이 영화 '밀수' VIP 시사회에 참석했던 사실도 재조명됐다. 두 사람이 동행한 것은 아니었지만, 열애 사실 인정 전 공통적으로 참여한 행사였기 때문이다. 열애 인정 후 안보현의 개인 채널 팔로워수가 급증하기도 했다. 약 10시간 만에 32만 명의 팔로워가 늘어난 것. "지수를 잘 부탁한다", "지수에게 좋은 남자친구가 되주길 바란다"라는 등의 둘을 지지하는 팬들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블랙핑크 멤버 가운데 이례적으로 열애를 인정했던 지수. 대세 배우로 주목받는 안보현. 쿨하게 열애 사실을 인정했지만 공개 열애 두 달 만에 둘은 결별했다. 구체적 사유나 시기는 드러나지 않았으나 지수와 안보현은 바쁜 스케줄로 인해 사이가 소원해지면서 연인 관계에서 연예계 선후배 사이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짧고 강렬한 공개 열애를 마친 두 사람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