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선미 "20대 시절 소주에 빨대 꽂고 마셔"…신동엽에게 귀여운 술주정
가수 선미가 방송인 신동엽과의 음주 후 귀여운 술주정(?)을 보여줬다.

지난 16일 신동엽의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일곱 번째 짠 선미 (SUNMI) EP.08 ★나의 골뱅이 아저씨★'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선미는 "맥주는 배불러서 마시지를 못 하겠다. 소맥도 배가 부르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선미가 이제 보니 천하의 술꾼이다. 깡소주를"이라고 감탄했다.

선미는 또 힘들었던 20대 시절을 떠올리기도. 그는 "20대 초반 힘들었던 순간이 있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20대 초반은 누구나 다 힘들다"라고 말했다.

선미는 이어 "그래서 입도 안 대던 술을, 소주 한 병을 산 적이 있다"라며 "소주병에 빨대를 꽂아 맛이 안 느껴지게 빨대를 목구멍 안쪽에 놓고"라고 이야기했다.

선미는 평소 술을 마시지 않는다고. 그 때문에 짠한형에 나와 신동엽에게 술을 배우고 싶다고 언급했다. 신동엽은 "술 한 병을 쭉?"이라며 놀라워했다. 또 "그런 것은 우리 세계에서는 초절정의 고수, 상위 0.01%의 그분들. 전설로만 듣던 분들"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소주를 빨대에 꽂아 마시면 취기가 더 빨리 올라온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신동엽은 티스푼으로 소주를 퍼서 마시라고 조언했다.

선미는 "왜 그렇게 마셔야 하냐?"라고 물어봤다. 신동엽은 "소주가 한 병 밖에 없을 때, 돈이 없을 때, 돈은 없고 더 취하고 싶을 때"라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