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젝키 출신' 고지용, '건강이상설'에 본인 등판…"난 정말 괜찮아"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자신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고지용은 25일 유튜브 채널 ‘여기가 우리집’을 통해 최근 불거진 건강이상설을 직접 언급했다.

고지용은 "제가 요새 건강 이상설 이런 이야기가 돌고 있다. 전화도 많이 받았고, 아이 엄마도 걱정을 많이 해서 영상을 찍게 됐다. 저는 정말 괜찮다”라며 “‘여기가 우리집’ 많이 사랑해주시고 제가 또 채널을 오픈하려고 한다. 아직은 말씀드릴 순 없고, 오픈하게 되면 많은 사랑 부탁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고지용은 최근 공개된 ‘여기가 우리집’ 영상에서 부쩍 수척해진 모습으로 나타나 많은 이들의 걱정을 산 바 있다.

이후 일부 매체를 통해 “유튜브 채널을 준비하며 살을 뺐는데 너무 많이 빠져 다시 찌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지용의 해명에도 이곳저곳에서 안부 전화가 빗발쳤다. 이에 이날 자신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다시금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한 것.

또 고지용은 "요즘 전화를 많이 받았다. 아이 엄마도 걱정을 많이 해 해명하려고 영상을 찍었다. 난 정말 괜찮다"라며 밝은 미소를 보였다.

그는 "아는 형들과 사업체를 운영 중”이라며 “부동산 개발 컨설팅과 기업 인수 등 금융 쪽 일을 하고 있다"라며 근황을 알리기도 했다.

고지용은 2000년 젝스키스 해체 후 사업가의 길을 걷고 있다. 2013년 가정의학과 전문의 허양임과 결혼, 이듬해 아들 승재를 얻었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육아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