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변호사' 차학연./사진제공=51k
'조선변호사' 차학연./사진제공=51k


MBC 금토드라마 ‘조선변호사’에서 열연 중인 배우 차학연의 연기 열정이 담긴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차학연은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높이는 늠름한 자태로 쉬는 시간조차 대본을 내려놓지 않는 모습을 보여 앞으로 그가 보여줄 열연에 뜨거운 기대를 더한다.

조선시대의 법도를 행하는 판윤 역할로 자신만의 정도를 걷는 우직한 인물 유지선 역을 맡은 차학연은 빛나는 비주얼은 물론, 절제된 움직임, 명확한 발음과 발성까지 캐릭터 그 자체로 변신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배우의 노력과 열정은 현장에서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리허설과 모니터링은 물론, 매 순간 진지하게 대본을 탐독하고 공부하는 모습은 차학연이 판윤 캐릭터와 착붙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인 배경을 짐작하게 한다.

지난 15일 방송된 ‘조선변호사’ 5회에서 차학연은 연주(김지연 역)를 향한 순애보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정혼자이면서도 혹여 연주에게 해가 될까 아무도 모르게 여각을 지원하며 꿋꿋하게 외사랑을 해나가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공개된 회상신에서는 풋풋한 로맨스의 기운이 감돌았던 지선과 연주가 현재 시점인 송사 과정에서는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달라진 온도차 속 두 사람이 펼칠 예측불가한 전개에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소속사 51K는 “차학연 배우가 ‘유지선’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판윤이라는 인물의 성격상 치밀하고 날카로운 외면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인물이 가지는 수많은 고민, 감정들을 유연하게 그려내고자 끊임없이 연구했다. 특히 권력을 앞세우지 않는 공명정대한 판윤 ‘유지선’이 사랑 앞에서 완고하면서도 우직한 면모를 보이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다. 회차가 거듭될수록 더 많은 활약을 펼칠 차학연 배우에 애정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조선변호사’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