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라이트' /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트' /사진제공=TV조선


김정민 아내 루미코가 남편의 실체를 고발한다.

오늘(5일)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는 일본 인기 아이돌에서 가수 김정민의 아내가 된 루미코가 출연해 ‘K-줌마’의 하루를 공개한다.

루미코는 “남편 김정민이 먼저 출연해 혼쭐나고 갔는데 무슨 깡으로 혼자 나왔냐”는 패널 이성미의 물음에 “저는 문제 될 게 없다. 사실 남편의 실체를 고발하러 나왔다”며 당당히 응수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를 증명하듯 루미코는 일어나자마자 식구들의 밥을 차리느라 정신없는 반면, 김정민과 두 아들은 소파에 나란히 앉아 TV만 봐 모두를 경악시킨다.

이에 루미코는 “김정민과 권태기가 온 것 같다”며 결혼 생활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그는 “남편이 내 말에 대답을 안 한다. 아침에 ‘밥 다 됐다’고 불러도 대답 없이 몸만 온다”며 “내가 투명 인간 같다”고 속상함을 토로한다. 김정민은 루미코의 계속된 부탁에도 쓰레기를 치우지 않고 멀뚱히 밥만 기다리는가 하면, 루미코의 말을 의무적으로 듣는 등 현실 50대 남편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줘 주부 이성미와 현영의 분노를 유발한다.

김정민과의 파란만장했던 결혼 스토리도 공개된다. 루미코는 “연애한 지 3주 됐을 때 남편이 ‘결혼 인사가 아니라 한국에 이런 남자친구가 있으니까 마음 편하게 한국 보내시라고 (인사드리는 거다)’라고 했지만, 막상 일본에서는 김정민과 아빠 사이에 앉아 갑작스럽게 오가는 결혼 얘기에 통역만 하고 있었다”는 웃픈 사연을 고백한다. 패널 신승환이 “그러면 (김정민 씨가) 아버지한테 프러포즈한 거냐”며 웃음을 참지 못하자, 루미코 또한 “정말 말도 안 되는 상황이었다”며 본인도 어이없어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

김정민 아내 루미코의 일상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021년 '퍼펙트라이프'에 출연한 김정민은 "셋째가 태어났을 때 배려해 준다고 각방을 쓰기 시작했다"며 "지금 9년짼데 후회하고 있다. 같이 잔 시간보다 각방 쓴 시간이 더 많다"고 말한 바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