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신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 DB
김선신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 DB
김선신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불법 운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선신 아나운서는 3일 "우선 간밤에 올린 스토리 내용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도로 위 안전에 대해 무지했고 미숙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신중히 생각하고 성숙한 행동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전문] 목숨 내놓고 달린 김선신 아나운서, 불법 운전 논란 사과 "무지했고 미숙했다"
앞서 김선신 아나운서는 지난 2일 "쾅 소리 나서 뭐지 했는데 주차 기둥에 사이드미러 박아서 박살남"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왼쪽 사이드미러가 이렇게 소중한 거였구나...목숨 내놓고 강변북로 달림ㅋㅋ 차선 변경...ㅠㅠ"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부서진 왼쪽 사이드 미러의 모습이 담겼다. 김선신 아나운서는 해당 논란이 일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는 김선신 아나운서가 도로교통법 제48조 1항을 위반한 셈이다. 도로교통법 제48조 1항에 따르면 모든 차 또는 노면전차의 운전자는 차 또는 노면전차의 조향장치와 제동장치, 그 밖의 장치를 정확하게 조작하여야 하며, 도로의 교통상황과 차 또는 노면전차의 구조 및 성능에 따라 다른 사람에게 위험과 장해를 주는 속도나 방법으로 운전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돼 있다. 만약 이를 어길 시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 또는 과료(과료)에 처한다.
다음은 김선신 아나운서 사과문 전문안녕하세요 엠비씨 스포츠 플러스 아나운서 김선신입니다.

우선 간밤에 올린 스토리 내용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도로 위 안전에 대해 무지했고 미숙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히 생각하고 성숙한 행동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