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가 나타났다' 차주영./사진=조준원 기자
'진짜가 나타났다' 차주영./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차주영이 '더 글로리' 최혜영 캐릭터와 '진짜가 나타났다' 장세연 캐릭터와는 정반대라고 강조했다.

22일 서울 신도림동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KBS2 새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한준서 감독과 배우 백진희, 안재현, 차주영, 정의제, 강부자, 홍요섭, 차화연, 김혜옥, 김창완이 참석했다.

'진짜가 나타났다'는 배 속 아기 ‘진짜’를 둘러싼 미혼모와 비혼남의 가짜 계약 로맨스를 다룬 작품. 임신-출산-육아를 통해 '애벤져스'로 거듭나는 이들 가족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담은 휴머니즘 가족물이다.

차주영은 깔끔하고 단아한 외모를 지닌 기업 비서실장 장세진을 연기한다. 차주영은 전작인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스튜어디스 최혜정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전작의 흥행이 부담으로 다가오지 않았는지, 이번 작품에서 '더 글로리'의 모습이 보이면 어떡하지에 대한 걱정은 없냐고 묻자 차주영은 '"더 글로리'를 보셨던 분들은 알 거다. 전혀 그런 모습이 안 보이지 않냐"며 "아주 다르게 준비하고 있고, 너무나도 많은 분이 도와주고 믿어준 덕분에 편하게 임하고 있다. 외형적인 부분부터 성격들이 전작과는 요~만큼의 공통점도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진짜가 나타났다!'는 오는 25일 오후 8시 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