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사진=조준원 기자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안재현이 스케줄 문제로 하차한 곽시양 대신 뒤늦게 남자 주인공으로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서울 신도림동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KBS2 새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한준서 감독과 배우 백진희, 안재현, 차주영, 정의제, 강부자, 홍요섭, 차화연, 김혜옥, 김창완이 참석했다.

'진짜가 나타났다'는 배 속 아기 ‘진짜’를 둘러싼 미혼모와 비혼남의 가짜 계약 로맨스를 다룬 작품. 임신-출산-육아를 통해 '애벤져스'로 거듭나는 이들 가족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담은 휴머니즘 가족물이다.

한준서 감독은 "작년 여름에 시놉시스를 처음 받았다. 주말 연속극의 미덕인 감동과 재미가 잘 녹아져있어서 감독으로서 욕심을 낼 수 밖에 없었다. 가장 큰 매력은 한 생명이 태어나는 과정을 통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영향을 받고 바뀌어 가는 지를 찬찬히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재현이 연기하는 공태경은 뛰어난 실력을 가진 산부인과 난임 클리닉 전문의로, 수려한 외모부터 우월한 유전자까지 모두 갖췄으나 뼛속까지 비혼주의자인 인물이다.

앞서 공태경 역에는 곽시양이 캐스팅됐으나 스케줄 문제로 제작진과 원만한 합의를 통해 하차했다. 이후 제작진은 곽시양을 대신을 배우를 물색 끝에 남자 주인공으로 안재현을 낙점했다.

늦은 합류에 부담은 없었냐고 묻자 안재현은 "타이밍적으로 부족한 느낌을 못 받았다. 제작진이 제가 갈 수 있는 편안한 길을 만들어줬다. 나는 내가 준비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하자있는 인간들' 이후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안재현은 "합류하게 됐을 때 감동과 행복은 지나갔다. 하루하루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준비해서 좋은 작품 같이 만들어내서 주말 8시를 어떻게 하면 편하게 볼 수 있을까 생각하며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짜가 나타났다!'는 오는 25일 오후 8시 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