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사랑방' 박하선./사진제공=ENA
'명동사랑방' 박하선./사진제공=ENA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과 동시간대 예능으로 맞붙게 된 소감을 밝혔다.

1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어반플랜트 명동에서 ENA 새 예능 '명동 사랑방'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는 여운혁 PD, ENA 문태주 PD와 4MC 서장훈, 채정안, 박하선, 양세찬이 참석했다.

'명동사랑방'은 우정과 사랑 사이, 1박 2일간 펼쳐지는 단체 미팅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실제 친구 사이인 출연자들이 팀을 이루어 출연, 썸과 미묘한 기싸움을 그릴 예정이다.

MC를 맡은 서장훈, 채정안, 박하선, 양세찬은 커플 매니저로 변신, 직접 연애 코칭에 뛰어들어 대학생 출연진들의 연애관부터 이상형, 성격 등 을 파악해 생생한 연애 꿀팁을 전수한다.

박하선은 '명동사랑방'만의 차별점에 대해 "MC가 직접 출연진과 게임에 참여하고 상담도 해준다. MZ세대에서 레트로 게임을 시키는 신선함도 있다"며 "또 요즘 친구들은 적극적인 친구들을 좋아할 줄 알았는데, 우리때와 다르지 않더라. 조용하지만 매력있는 친구에게 표가 가는 걸 보고 많이 다르지 않다는 걸 알게됐다"고 말했다.

유일한 '기혼자'로서의 강점도 설명했다. 박하선은 "남자랑 같이 살다보니 남자에 대해 많이 알게된다. 그런 면이 좀더 다르지 않을까 싶다. 출연자 중 한 명이 나한테 결혼 왜 했냐구 물어도 보더라. 그래서 결혼이 하고 싶었고, 안정이 필요했고, 해보니까 좋았다고 이야기도 해줬다. 왜 물어봤냐고 하니까 어떤 느낌이어야 결혼하는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미친 듯이 사랑했다고 조언도 해줬다"고 밝혔다.

또 박하선은 "요즘이 결혼 생활 중 가장 행복하다. 남편 류수영이 '편스토랑' 때문에 돈을 잘 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명동사랑방'은 오는 27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