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1장만으로 다 찾아낸다…SBS 연예대상, '예능연구센터' 오픈


올해의 SBS 예능을 총결산하는 '2022 SBS 연예대상'이 오는 17일 밤 8시 35분 생방송으로 펼쳐진다.

이번 SBS 연예대상의 콘셉트는 '예능연구센터'로, 최첨단 기술을 통해 SBS 예능의 모든 것을 낱낱이 연구, 분석해 특색 있는 시상식을 꾸밀 예정이다. SBS가 지난 32년간 축적해온 SBS 예능 빅데이터와 이를 분석하는 최첨단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한 가운데, 특히 'SBS 미디어 기술연구소'의 '얼굴 인식 AI 프로그램'을 자신있게 내세웠다. 이는 얼굴 사진 단 한 장만으로도 SBS 개국 이래 출연한 모든 장면을 찾아내는 것은 물론, 화면에 잡힌 횟수 및 시간까지도 산출이 가능하다. 이러한 AI 기술을 접목한 이번 연예대상은 빅데이터 기반의 이색적인 볼거리를 예고했다.

5일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는 AI 기술을 활용해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에 대한 질문이 담겨있다. 그 중, 올해 SBS 예능 화면에 가장 많이 잡힌 사람, 일명 'SBS의 아들, 딸'의 정체는 누구일까.

티저에서는 신선한 질문들도 대거 등장했다. '예능계 극대노 3대장' 이경규, 김구라, 서장훈 중 분노 지수가 가장 높은 버럭의 제왕은 누구?', '미운 우리 새끼'로 인해 올 한해 가장 폭발한 횟수가 많은 어머니는 누구?' 등 기존 연예대상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개념의 질문들이 이어진다. 그 주인공은 누구일지 정답은 SBS 연예대상 생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1장만으로 다 찾아낸다…SBS 연예대상, '예능연구센터' 오픈
'예능연구센터'의 연구원으로 변신한 김종민, 양세찬의 모습이 담긴 이미지도 공개됐다. '간헐적 천재' 김종민과 '깡깡이의 반란' 양세찬의 환상 케미가 기대되는 가운데, 두 사람이 펼칠 '예능연구센터' 연구원으로서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두 사람은 최첨단 기술을 활용, SBS 예능을 빅데이터로 짚어볼 예정이다. 과연 '예능연구센터'의 빅데이터가 택한 올해 SBS 예능 최고의 순간들은 무엇일지 기대된다.

'예능연구센터' 콘셉트로 진행되는 '2022 SBS 연예대상'은 오는 17일 밤 8시 35분 생방송된다. 진행자로는 MC 탁재훈, 장도연, 이현이가 나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