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행위 관련 자료 수집"
"검토 후 법적 대응하겠다"
"무관용 원칙하에 강력 대응"
가수 태연/ 사진=텐아시아DB
가수 태연/ 사진=텐아시아DB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그룹 소녀시대 태연을 향한 악플에 대해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SM은 지난 30일 소녀시대 공식 SNS를 통해 "태연에 대한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난, 비방 목적의 게시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고, 아티스트에게 큰 정신적인 고통을 가하는 행위로,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관련된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와 같은 불법 행위에 대한 증거 자료를 1월 3일까지 당사의 제보 메일계정으로 보내주시면, 신중하게 내용 검토 및 취합해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SM은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를 진행해 각종 불법행위에 관해서는 무관용 원칙하에 강력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태연은 그룹 빅스의 라비와 열애설이 불거졌다. 하지만 양측 소속사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지만 2박 3일 자택 데이트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사생활 침해 논란으로 번지는 등 후폭풍이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을 향한 악플이 쏟아진 것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다음은 태연의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이다.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및 SNS, 포털사이트 등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 태연에 대한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난, 비방 목적의 게시글 등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습니다.

이는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고, 아티스트에게 큰 정신적인 고통을 가하는 행위로,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하여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관련된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률대리인 김앤장 법률사무소를 통하여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팬 여러분께서도 위와 같은 불법 행위에 대한 증거 자료를 1월 3일(일)까지 당사의 제보 메일계정(protect@smtown.com)으로 보내주시면, 신중하게 내용 검토 및 취합하여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를 진행, 각종 불법행위에 관해서는 무관용 원칙하에 강력하게 대응해나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