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사, 7연승 실패
숨은그림찾기, 새 가왕 등극
김연자 "부담감 많았다"
'복면가왕'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장미여사가 7연승에 실패, 정체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7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장미여사’와 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이날은 3표 차 접전 끝에 장미여사의 7연승을 막은 ‘숨은그림찾기’가 새로운 가왕으로 탄생해 화제를 모았다. 장미여사 김연자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 최고 시청률은 13.9%를 기록하며 3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절대 꺾이지 않을 것 같았던 레전드 가왕 장미여사를 꺾고 136대 가왕에 등극한 숨은그림찾기는 KISS '여자이니까', 나미 '빙글빙글'을 부르며 흥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개성 넘치는 음색으로 무대를 꾸민 숨은그림찾기에 판정단으로 등장한 6연승 가왕 이석훈은 “숨은그림찾기의 팬이 됐다. 나였다면 숨은그림찾기에게 졌을 것 같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역대 여성 가왕 2위’에 등극한 장미여사는 트로트의 전설 김연자였다. ‘역대 최연장자 가왕’의 기록을 남긴 그는 장미여사만의 장르를 구축하며 어떤 노래건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정체공개 후 “새로운 무대를 보여드려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연습하느라 많이 말랐다. 너무 감사한 자리라 후배들에게 빨리 물려주고 싶었다”고 그간의 소감을 밝혔다.

청량한 미성 보이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청기’는 시크릿 출신 배우 한선화의 동생이자 그룹 빅톤의 리드보컬 한승우였다. 그는 “너무 출연하고 싶었던 프로그램이다. 내 목소리를 알릴 기회가 생겨 영광”이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승우는 이날 판정단으로 출연한 이석훈에게 “자신감을 불어 넣어준 멘토이자 선생님”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그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제자의 무대를 지켜본 이석훈도 “앞으로 더 빛날 일만 남았다. 멀리서 응원하며 지켜보겠다”고 마음을 전하며 사제 간의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깊은 음색을 뽐내며 판정단의 호평을 받은 ‘금수저’의 정체는 믿고 듣는 음색 여신, 가수 박보람이었다. 박보람은 정체공개 후 인터뷰에서 “이름 앞에 다이어트가 먼저 붙어서 속상하다. 노래도 잘 부르고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판정단 현영은 “맑은 가을 하늘 같은 목소리였다. 예쁜 목소리 자주 들려줬으면 좋겠다”고 그녀의 무대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가창력을 뽐내며 판정단의 박수를 받은 ‘금지된 사랑’은 떠오르는 트로트 황태자 안성훈이었다. 노을 '전부 너였다', 빅마마 '연'을 부르며 짙은 감성을 보여준 안성훈은 “이렇게 큰 무대에서 발라드를 부른 건 처음”이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트로트 가수라는 정체를 완벽하게 숨긴 안성훈은 “트로트 가수 특유의 ‘뽕끼’를 빼기 위해 난생처음 보컬트레이너를 만났다”라고 밝혔다. 또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영기와 함께 살고있는 안성훈은 “김호중과 영기에게 들킬까 봐 연습실을 잡아서 몰래 연습했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해 판정단의 웃음을 자아냈다.

장미여사를 꺾고 가왕석의 새로운 주인이 된 ’숨은그림찾기‘와 그녀를 꺾기 위해 출격하는 최강 복면가수 8인의 듀엣무대는 오는 20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