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FiL ‘외식하는 날’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FiL ‘외식하는 날’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트로트 가수 류지광, 나태주, 노지훈, 김수찬이 흥이 가득한 먹방을 선보였다. SBS FiL ‘외식하는 날’에서다.

지난 24일 방송된 ‘외식하는 날’에서 류지광, 나태주, 노지훈, 김수찬은 닭 숯불구이 전문점에서 닭갈비 8인분, 닭 안창살 3인분, 닭 목살 3인분, 날치알 주먹밥 2개, 라면 2개, 공깃밥 1개 총 19인분을 먹었다.

네 사람은 음식을 주문할 때부터 남다른 외식을 예고했다. 나태주는 “주먹밥 없냐? 나는 고기 먹을 때 밥을 같이 먹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노지훈은 “난 고기 먹을 때 탄수화물은 양보한다. 무조건 고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각각 자신들이 먹은 고기의 최대 인분을 이야기했다. 류지광은 “소고기를 10인분까지 먹어봤다”고, 노지훈은 “삼겹살을 정신없이 먹었는데 혼자 8인분을 먹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강자는 따로 있었다. 나태주는 “나는 솔직히 인분을 세지 않고 먹는다”라며 “아버지가 고깃집을 20년 동안 해서 냉장고의 위, 아래를 열면 고기였다”고 말했다.

이후 닭갈비가 등장하자 이들은 “정말 찐이다”, “대박이다”라며 쉼 없는 먹방을 펼쳤다. 특히 나태주는 얼굴을 들지 않고 먹는 ‘정수리 먹방’을 선보여 류지광, 노지훈, 김수찬을 놀라게 했다.

이를 VCR로 지켜본 MC 강호동, 홍현희는 “묘하게 우리네 아버지가 생각난다”, “너무 잘 먹는다. 말없이 먹기만 하는 우리 아버지”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의 식탁은 처음부터 끝까지 화기애애했다. 네 사람은 닭 숯불구이를 먹으며 그 맛을 트로트로 표현했다. 이어 닭고기를 굽는 동안에는 각자 애창곡을 부르는 시간까지 갖는 등 높은 텐션을 유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외식하는 날’은 매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