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플러스 '밥먹다' 방송 화면.
사진 =SBS 플러스 '밥먹다' 방송 화면.


나태주와 신인선이 출연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일 방송된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구수한 목소리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찢어버린 두 남자, 나태주 신인선이 김수미와 만났다. 두 사람이 가정사를 털어놓고 TV조선 ‘미스터트롯’ 멤버들을 향한 진한 우정을 드러낸 이번 ‘밥은 먹고 다니냐’는 시청률 2.04%를 기록하며 2%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분당 시청률은 3.259%까지 치솟았다. 자체 최고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서 나태주는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볼 수 없었던 어머니에 대한 마음을 방송 최초로 고백했다. 그는 “초등학교 저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했다”며 그 이후 15여 년 동안 어머니의 소식조차 모른다고 털어놨다. 또 나태주는 고깃집을 운영하며 삼남매를 키운 아버지, 늘 동생들이 먼저인 누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털어놨다.

신인선은 꿈을 두고 아버지와 갈등을 겪었던 이야기, 그럼에도 꿈을 향해 달린 시간들을 떠올렸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