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메모리스트', 숨겨진 진실 속 본격적인 싸움 시작
8일 방송에서 초능력 연쇄살인마 단서 발견
"새로운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날 예정"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스틸컷.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가 미궁 속으로 빠진 진실 속에 새로운 싸움을 예고했다.

‘메모리스트’ 제작진은 존재감을 드러낸 초능력 연쇄살인마 지우개를 찾아 나선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의 스틸컷을 8일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동백과 한선미는 어린 시절의 기억을 끄집어내며 도발했던 진재규(조한철 분)에 대한 반격을 시작했다.

한선미는 그동안 치밀하게 사건 현장을 꾸민 범인이 비밀 공간을 너무나 쉽게 내준 것에 수상함을 느꼈다. 단서를 분석하던 그는 진재규에게 공범이 있고, 진짜 아지트가 따로 있다는 것을 알았다.

으스스한 분위기가 감도는 폐건물에 도착한 동백과 한선미 앞에 모습을 드러낸 진재규. 두 사람은 격렬한 몸싸움 끝에 진재규를 체포하는 데 성공했지만, 그는 진범이 아니었다. 절규하는 진재규와 공범인 윤이태(정영섭 분) 앞에 나타난 지우개의 등장은 그야말로 충격 그 자체였다.

공개된 사진 속 동백은 환자복을 입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진재규의 처절한 절규에 무언가 잘못됐음을 직감한 동백. 그의 기억 속에서 발견한 실마리는 무엇일까.

이어진 사진에는 한선미가 진재규를 예리하게 바라보고 있다. 그는 딸을 위해 세 번째 살인을 예고했던 진재규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한 모습이다. 병실에서 마주한 두 사람의 사이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또한 동백, 구경탄 반장(고창석 분), 오세훈 형사(윤지온 분)는 과거 사건들 사이에서 지우개의 흔적을 찾아 나선다. 세 사람은 의외의 장소에서 뜻밖의 사람들을 만나 사건에 깊숙이 다가간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베일에 싸여있던 초능력 연쇄살인마 지우개와 본격적인 대결이 펼쳐진다. 진재규의 의뭉스러운 태도와 함께 지우개와 얽힌 새로운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모리스트’는 이날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