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김재영이 진호은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눈치채고 눈물을 쏟았다. 진호은이 뺑소니 사건을 일으키고 극단적 선택을 했던 것. 설인아는 그런 김재영을 안아주며 위로했다.

22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 김청아(설인아 분)는 정직을 받고 집에서 지내면서 지구대 동료들을 걱정했다. 김설아(조윤희 분)는 자신의 집에 와서 지내는 도진우 때문에 집안 식구들 눈치를 봤다. 김설아는 도진우를 귀찮아하면서도 그의 음식 취향을 파악하는 등 은근히 그를 챙겼다.

문해랑(조우리 분)은 당분간 도진우네 집에서 지내게 됐다. 홍화영(박해미 분)은 조우리에게 “집에선 어머니라고 불러라. 특히 도진우나 김설아 앞에서는 그렇게 해라”고 말했다.

도진우가 출근 전 김영웅(박영규 분)과 선우영애(김미숙 분)에게 인사를 하고 가려하자 김설아는 핀잔을 줬다. 도진우는 출근하면서 김영웅과 김연아를 데려다주겠다고 했다. 선우영애는 김설아에게 “오늘은 도진우를 꼭 집에 보내라”고 했다.

문태랑(윤박 분)은 문해랑을 만나기 위해 회사로 찾아갔다. 로비에서 문해랑을 만난 문태랑은 그에게 어디서 지내는지 물었다. 함께 출근하던 홍화영은 “우리집에서 지낸다”고 대신 답했다. 문태랑은 황당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문태랑은 자신의 가게로 문해랑을 데려와 얘기를 나눴다. 문태랑은 문해랑에게 “도진우에게는 아내뿐이다”고 소리쳤다. 하지만 문해랑은 “알고 시작했다”며 “절대 안 돌아간다”면서 눈을 부릅떴다.

문태랑은 혼란스러운 마음 상태로 김설아의 라디오 방송에 출연했다. 방송이 끝난 후 이야기를 하던 중 문태랑은 김설아의 집에 도진우가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러다가 큰소리를 냈는데 마침 PD가 대기실에 들어왔다. 놀란 문태랑은 자신이 김설아를 짝사랑하고 있다고 둘러대며 위기를 모면했다. 문태랑은 “나 혼자 할 거다. 지금처럼 신경 쓰지 마라”고 말했다.

김설아는 도진우의 짐을 갖다주러 도진우의 집에 갔다가 문해랑이 이곳에서 지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설아는 예전에 자신이 쓰던 방에서 문해랑이 자신의 물건을 놔두고 도진우의 옷을 살피는 모습에 발끈했다. 김설아는 홍화영과 말다툼을 하다가 홍화영과 문해랑을 밀어 넘어뜨렸다. 이때 도진우가 집에 들어왔다. 도진우는 “허락도 없이 김설아에게 손을 대냐”며 김설아 편만 들었다. 홍화영 때문에 화가난 김설아는 도진우에게 “캐리어 챙겨라”며 도진우를 자신의 집으로 도로 데리고 갔다.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 캡처
김청아는 정직을 당했지만 답답한 마음에 지구대로 나갔다. 강시월(이태선 분)을 만난 김청아는 그에게 재심 청구 상황에 대해 물었다. 강시월은 “변호사는 확실한 증거나 진범이 있어야 하는데 내 주장밖에 없어서 답답하는 똑같은 소리만 맨날 한다”고 말했다.

강시월은 다리를 다친 문준익(정원중 분)을 집까지 바래다줬다. 그러면서 문준익과 그의 자녀들이 친자 관계가 아니라는 사실을 눈치 챘다. 강시월은 함께온 김청아를 집에 데려다줬다. 강시월이 사건 자료에 대해 묻자 김청아는 계속해서 말을 돌렸다. 집앞에는 구준휘(김재영 분)가 와 있었다. 김청아를 짝사랑하는 강시월은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에 씁쓸해했다.

김청아와 구준휘는 카페로 가서 데이트를 했다. 김청아는 “법 공부 하다가 왜 스포츠 마케터가 됐냐”고 구준휘에게 물었다. 구준휘는 “구준겸(진호은 분) 때문이다. 마이클 조던 같은 농구선수가 되는 게 꿈이었다더라. 엄마와 나는 판사가 되는 게 꿈인 줄 알았다. 그래서 진로를 바꿨다”고 털어놓았다.

다음날 구준휘는 홍유라가 차기 대법원장으로 유력하다는 기사를 보며 생각에 잠겼다. 김청아 역시 사고 자료를 보며 의아해했다. 홍유라는 과거 사건으로 인해 발목이 잡힐까봐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다. 구준휘는 홍유라와 식사를 하면서 “같이 운동하러 가자”고 제안했다. 홍유라는 “왜 안 하던 짓을 하고 그러냐. 다음 주말에 하자”고 말했다. 구준휘는 “대법원장이 정말 하고 싶냐. 일 욕심은 있어도 자리 욕심은 없지 않았냐”고 물었다. 홍유라는 “내가 뜻하지 않아도 사람들이 내게 기대하는 게 있다. 재벌 출신이니 여성 출신이니 그런 말 듣고 싶지 않아서 열심히 파고든 건데 뭐든 내 앞엔 최초가 붙는다.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꼬 관두고 싶다고 관둘 수 있는 게 아니다”고 털어놨다. 홍유라가 “넌 싫으냐”고 묻자 구준휘는 “탈탈 털릴 것 같아서 그런다”고 의미심장한 답을 했다.

김청아는 사건 자료를 가지고 당시 사건과 관련 있던 사람을 찾아갔다. 그 사람으로부터 파주요양병원에서 한 번 연락이 왔고 당시 그 할머니가 손자를 찾는다고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꽃집을 찾은 구준휘는 김청아에게 전화해 “나이 많은 여자에게 흰 꽃을 줄 건데 뭐가 좋겠느냐”고 물었다. 김청아는 “누굴 만나는 거냐”며 걱정했다. 구준휘는 “다녀와서 알려주겠다”고 답했다. 구준휘가 누굴 만날지 짐작한 김청아는 전화를 끊은 후 “거길 혼자 가면 어떡하냐”고 중얼거렸다. 구준휘가 간 곳은 당시 사고로 죽은 할머니 박끝순이 안치돼 있는 납골당이었다. 구준휘는 박끝순의 납골당에서 구준겸의 흔적을 발견하고 눈물을 흘렸다. 구준휘가 있는 곳으로 찾아온 김청아는 울고 있는 구준휘를 껴안으며 자신도 눈물을 쏟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