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지난해 열린 칸국제영화제에서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당시 송강호(왼쪽)와 봉준호 감독.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지난해 열린 칸국제영화제에서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당시 송강호(왼쪽)와 봉준호 감독.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작품상까지 거머쥐었다. 4관왕으로 후보 영화 중 가장 많은 상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영화 101년 역사에 아카데미상 수상은 처음일 뿐만 아니라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로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수상하는 대기록을 썼다. ‘기생충’은 한국영화계와 아시아영화계, 그리고 전 세계 영화계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 보고도 믿기 힘든 놀라운 쾌거다.

9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기생충’은 오스카의 최고상인 작품상을 가져갔다. ‘기생충’의 이름이 불리자 장내는 놀라움의 감탄이 터져나왔다. 배우 송강호, 이선균, 박소담, 최우식, 장혜진, 박명훈, 이정은 등 배우들을 비롯해 봉준호 감독,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등은 무대에 오르면서도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었다.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해본 일이 벌어져 너무 기쁘다”며 “지금 이 순간에 의미 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였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미경 부회장은 “나는 그(봉준호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크레이지 헤어, 특히 연출 등 그의 모든 게 감사하다. 그의 유머감각을 좋아한다. 그는 정말 사람을 재미있게 할 줄 안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을 지원하고 참여해준 모든 분들, 사랑해준 모든 분들, 우리의 꿈을 만들기 위해 항상 지원해준 내 형제(이재현 CJ그룹 회장)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나 정말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한국영화를 보러 가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다”며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바로바로 말씀해줬기 때문에 우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계속해서 감독님, 창작자들과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며 “여러분들이 없었다면 한국영화는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작품상 후보에는 ‘기생충’을 비롯해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포드V페라리’ ‘조커’ ‘작은아씨들’ ‘결혼이야기’ ‘작은아씨들’이 올랐다.

‘기생충’ 레드카펫./ 사진=KBS 뉴스 영상 캡처
‘기생충’ 레드카펫./ 사진=KBS 뉴스 영상 캡처
봉준호 감독은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트로피도 가져갔다. 그는 “감사하다.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뒤 처음으로 받는 상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의미에 지지를 보낸다”고 말해 환호를 이끌었다. 이어 “여기 ‘기생충’의 배우와 스태프들이 모두 와 있다”며 “사랑하는 송강호, 이선균, 박소담, 최우식, 장혜진, 박명훈 등 모든 예술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고 했다. 이에 이선균이 모두 일어나자는 행동을 보였고, 배우들 모두 기립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할리우드 배우들과 영화 관계자들도 모두가 진심을 다해 박수를 건넸다. 마지막으로 봉 감독은 영어로 “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tomorrow”(내일까지 밤새 술을 마실 준비가 됐다)”고 소리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봉준호 감독은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1917’의 샘 멘데스 감독과의 경합에서 감독상도 거머쥐었다.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일은 끝났다고 생각했다. 너무 감사하다. 어렸을 때 항상 가슴속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한 말이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이 트로피를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5등분 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tomorrow(내일까지 밤새 술을 마실 준비가 됐다)”고 다시 한 번 말했다.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이미지. /사진=CJ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이미지. /사진=CJ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각본상도 수상했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봉 감독은 “항상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나의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 작가는 “봉 감독, 아버지, 어머니에게 감사하다.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의 모든 영화인에게 이 상을 돌리고 싶다”고 했다. 이날 각본상 후보에는 샘 멘데스(‘1917’)라이언 존슨(‘나이브스 아웃’), 노아 바움백(‘결혼 이야기’),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올랐다.

이외에도 기생충은 편집상(양진모 편집감독), 미술상에도 노미네이트됐지만 수상은 하지 못했다. 편집상은 ‘포드 V 페라리’에게, 미술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가 가져갔다.

세월호를 소재로 한 한국 영화 ‘부재의 기억’은 단편 다큐멘터리상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은 불발됐다.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가 기존에는 책임소재와 그 원인에 집중했다면 ‘부재의 기억’은 당시 현장의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그 날의 현장에 집중하며 국가의 부재에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TV조선은 이날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동시통역사 및 방송인 안현모의 사회로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국내에 독점 생중계했다.

◆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자(작)
▲최우수 작품상=기생충
▲감독상=봉준호(기생충)
▲여우주연상=르네 젤위거(주디)
▲남우주연상=호아킨 피닉스(조커)
▲여우조연상=로라 던(결혼 이야기)
▲남우조연상=브래드 피드(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각본상=봉준호·한진원(기생충)
▲각색상=타이카 와이티티(조조 래빗)
▲촬영상=로저 디킨스(1917)
▲편집상=마이클 맥커스커·앤드류 버클랜드(포드 V 페라리)
▲미술상=바바라 링·낸시 헤이그(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의상상=재클린 듀런(작은 아씨들)
▲분장상=츠지 카즈히로·앤 모건(밤쉘)
▲음악상=힐더 구드나도티르(조커)
▲주제가상= 버니 토핀·엘튼 존 ‘Love me again’(로켓맨)
▲음향편집상=도널드 실베스터(포드 V 페라리)
▲음향효과상=마크 타일러·스튜어트 윌슨 (1917)
▲시각효과상=기욤 로셰론·그랙 버틀러·도미닉 투오히(1917)
▲국제영화상=기생충
▲장편애니메이션상=토이 스토리4
▲단편애니이션상=헤어 러브
▲단편영화상=더 네이버스 윈도우
▲장편다큐멘터리상=아메리칸 팩토리
▲단편다큐멘터리상=러닝 투 스케이드보드 인 어 워존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