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JBJ95. / 제공=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 후너스엔터테인먼트
그룹 JBJ95. / 제공=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 후너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제이비제이95(JBJ95)가 지난 28일과 29일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에서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JBJ95는 이번 콘서트에서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열창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약 2시간 동안 14곡을 부르며 팬들과 소통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 ‘맨발의 디바’ OST ‘거울 앞에’를 비롯해 각자 솔로 무대까지 준비해 팬들의 환호를 얻었다. 상균은 ‘루킹 포 러브(Looking for love)’를 열창하며 섹시한 매력을 뽐냈고, 켄타는 ‘리브 잇 투미(Leave it to me)’로 한층 성장한 실력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신곡 ‘좋아해’를 처음 공개했다.

JBJ95는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콘서트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하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행복하고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첫 번째 아시아 투어 콘서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