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프로듀서 뮤지가 김태균과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다.

특별 DJ로 나선 뮤지는 매끄러운 진행 솜씨부터 콩트도 맛깔나게 살리며 호응을 얻었다. 김태균은 “가장 오래 함께 하고 있는 스페셜 DJ”라고 뮤지를 소개했다. 이어 “뮤지가 고정 출연을 하면 음악적으로 풍요로워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뮤지는 “신곡 ‘아무것도 아니야’가 나왔다”고 알린 뒤 “(아침에) 일어나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게 ‘컬투쇼'”라고 답해 주위를 웃게 했다.

또 뮤지는 김태균과 더불어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이순재·신구의 성대모사를 하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안정적인 목소리와 모창이 섞인 콩트로 예능감도 뽐냈다. ‘월남쌈’ 코너에 출연한 배우 임형준은 뮤지를 향해 “정말 잘한다”고 진행 능력을 칭찬하며 DJ 뮤지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