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젤리피쉬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 라비가 세 번째 믹스테이프 음반 ‘키친(K1TCHEN)’에 참여한 피처링 가수들을 21일 공개했다. 래퍼 쿠기(Coogie)·더블 케이(Double K)·마이크로닷·콜드 베이·베이식 등이다.

빅스의 멤버로 작사·작곡·프로듀싱 실력을 인정받은 라비가 주목받고 있는 래퍼들과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 관심이 쏠린다. 오는 26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마이크로닷과는 첫 번째 믹스테이프 음반에 수록된 ‘자각몽’을 비롯해 ‘웨어 슈드 아이 고(Where Should I Go)’, 두 번째 믹스테이프 음반 ‘웨어 앰 아이(Where Am I)’ 등 여러 곡을 통해 호흡을 맞춘 터라 이번 결과물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베이식은 라비의 첫 번째 믹스테이프 음반 ‘오엑스(OX)’에 참여했다. 그는 당시 날카로운 시선으로 거침없는 랩을 쏟아내 호응을 얻었다. 이번 음반에서는 수록곡 ‘파블로프의 개’를 통해 라비, 콜드 베이와 의기투합했다. 반복되는 허슬의 삶을 조건 반사에 빗댄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