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히든싱어’ 강타/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 강타/ 사진제공=JTBC
가수 강타가 JTBC ‘히든싱어 시즌5’에서 충격의 ‘여장’ 공약을 걸었다.

오는 17일 오후 10시 30분에 처음 방송되는 ‘히든싱어 시즌5’에서는 90년대 아이돌의 전설 강타와 모창자들의 대결이 펼쳐진다.

H.O.T.는 지난 1996년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해 파격적인 안무와 독보적인 스타일을 자랑하며 최고의 아이돌 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강타는 특유의 섬세하고 감미로운 보이스를 자랑하는 메인 보컬이자 ‘빛’, ‘북극성’ 등 다수의 히트곡을 작사 및 작곡부터 프로듀싱까지 다양한 음악적 재능을 뽐내는 아티스트로 두각을 나타냈다. 강타는 올해 초 17년 만에 H.O.T.의 재결합을 한 모습으로 추억을 소환해 화제를 모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강타는 등장부터 “히든싱어가 저를 섭외해서 가능할까!”라며 원조 가수로 출연한 것을 실감하지 못했다. 그는 제작진의 섭외 전화를 받고 도저히 안 믿겨서 몇 번이나 반문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대결을 앞둔 강타는 자신의 모창자는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자신감 가득한 모습으로 충격적인 공약을 발표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이는 바로 ‘여장’으로 밝혀져 관심을 더욱 증폭시킨다.

공약을 들은 전현무와 송은이는 “정말이냐”며 여러 차례 되물었고 이에 강타는 자신이 탈락하면 ‘여장’을 하겠다며 다시 한번 선언했다. 강타는 2001년 발표한 ‘북극성’ 뮤직비디오에서 파격적인 여장으로 미모를 뽐낸 바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2018년 버전 ‘여장 강타’를 다시 볼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강타인 만큼 선곡 리스트에 호기심이 폭발하고 있다. 강타가 모창 능력자들과 함께 어떤 노래를 부를지, 그가 여장을 하게 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히든싱어5’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도전자’들이 노래 대결을 펼치는 음악 프로그램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