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폴킴이 ‘하룻밤의 꿈’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했다.

27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폴킴이 첫 단독 신고식을 치렀다.

지난 방송에서 정동하와 듀엣 무대를 꾸몄던 폴킴은 “저번에는 동하형이 있어서 덜 긴장했는데, 처음으로 하는 단독 무대라 긴장된다”로 말했다. 이어 폴킴은 “오늘 부를 노래는 이상우의 ‘하룻밤의 꿈’이다. 떠나보내야했던 누군가를 생각하면서 부를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무대가 시작되자 폴킴은 긴장한 기색 없이 감미로운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특유의 부드러운 감성이 느껴지는 따뜻한 무대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