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이광호 잡을 약점, 내가 드릴게요”

1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의 윤유선이 전국환을 잡기 위한 약점을 잡는데 성공했다.

국수란(윤유선)은 이광호의 입양아들인 이영민(백석광)을 만났다. 이영민은 윤유선에게 “아버지, 아니 이광호의 복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럴만한 약점을 잡지 못했다”는 국수란에게 이영민은 “그 약점, 제가 드릴게요”라며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놀란 국사란에게 그는 “원장님 드리고 싶었어요. 나중에 배신이라도 당하면 쓰시라구요”라며 “액자 뒤에 사진이 하나 있을거예요. 잘 골라서 복수해주세요”라며 웃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