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지니뮤직
사진제공=지니뮤직


온라인 음악서비스 지니뮤직이 가수들의 릴레이 재능 기부 캠페인 ‘지니뮤직 챌린지’를 통해 기부금 600만 원을 청각장애 아동 복지센터 ‘사랑의 달팽이’에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니뮤직 챌린지’는 가수의 가창 점수에 따라 기부금을 결정하며 가수가 부른 노래 점수에 따라 1점당 1만 원 씩 기부된다. 이번 기부금 마련을 위해서는 그룹 젝스키스와 마이틴, 이루펀트, 밴드 몽니, 솔로 가수 청하·한동근·김보경·에반·낙준 등이 참여했다.

지니뮤직의 이상헌 마케팅실장은 “2년째 가수 재능 기부 캠페인 ‘지니뮤직 챌린지’를 운영했다. 총 22명이 참여해 1800만 원을 청각 장애 아동 지원금으로 기부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