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4주 연속 TV화제성 1위를 기록한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의 특별한 이유3가 공개됐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남홍주(배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이종석)의 이야기다.

지난 23일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15.17%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0월 셋째 주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 4주 연속 1위라는 기록을 세웠다.

◆ 예측 빗겨가는 마성의 드라마, 매회 소름 엔딩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예측이 불가하다. 방송 초반부터 재찬과 홍주의 과거 인연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연결고리에 대해 흥미를 갖도록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있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꿈으로 앞날을 미리 보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재찬이 마주한 사건(상습 가정폭력 박준모 사건, 보험금 사기 강대희 사건, 양궁 여제 유수경 살인 사건)에는 예측 불가한 반전들이 곳곳에 숨어 궁금증을 끌어 올리는데, 꿈을 꾼 주인공들의 의지와 활약에 따라 미래가 달라지면서 예측을 뛰어넘는 스토리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하는 엔딩 역시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더 특별하게 만들고 있다.

◆ 과거와 현실의 연결고리, 시청자들을 설득하는 재찬과 홍주

꿈으로 앞날을 미리 보는 홍주는 꿈속에서 낯선 남자에게 먼저 다가가 그를 안았고 그가 앞집으로 이사를 오며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앞집 여자가 아는 여자 되고, 아는 여자가 안는 여자가 됐다. 그러나 어린 재찬(남다름)과 어린 홍주(신이준)는 탈영병(홍경)으로 인해 각각 아버지를 잃었고, 장례식장에서 첫 만남을 가지게 됐다. 서로 힘을 합쳐 탈영병 형(이재균)의 죽음을 막기도 했다.

어릴 적 두 사람과 현재의 두 사람이 겹쳐지는 부분들이 늘어나며 이들이 빨리 서로를 알아보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마음이 커지고 있다. 재찬은 언제쯤 야구를 좋아하고 힘이 센 밤톨이가 홍주라는 사실을 알게 될지, 과거와 현실로 이어진 두 주인공이 힘을 합쳐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그 자체로 특별하다.

◆ 특별출연 배우들까지 빛나는 존재감, 캐릭터의 힘

이종석-배수지-정해인-이상엽-고성희를 비롯해 특별출연으로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찾은 김소현-엄효섭-장현성-장소연-최원영-강기영과 현재 출연 중인 백성현까지. 이들은 사건에 자연스럽게 녹아 드는 캐릭터로 특별출연 그 이상의 몫을 하며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줬다. 확실한 존재감으로 출연 배우들과 어우러진 이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큰 반응을 이끌어낸 것. 특별출연 배우들까지 빛나는 존재감을 지닐 수 있도록 만든 캐릭터의 힘은 ‘당신의 잠든 사이에’를 훨씬 특별하게 만들어줬다. 앞으로 또 어떤 배우들이 ‘당신의 잠든 사이에’를 찾아오게 될지 시선이 모아진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드라마를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분들 덕분에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TV화제성 4주 연속 1위라는 쾌거를 거둘 수 있게 됐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반환점을 돌고 더욱 흥미진진해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