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시진제공=MBC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시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인도 친구들이 한국의 첫날밤을 기념하기 위해 이태원으로 향했다.

19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의 고향 친구 3인방은 이태원 거리를 활보하며 한국의 밤 문화를 만끽한다.

인도 친구 비크람은 “소주가 필요해” “소주 언제 마실 수 있는 거야”라고 말하며 친구들을 재촉했다. 여러 가게를 찾아간 친구들은 종업원들에게 “소주 없어요”라는 말을 들으며 실패를 거듭했다.

이어 친구들은 계속된 시도 끝에 소주를 파는 곳을 찾아내는데 성공해 한국에서의 첫 소주를 만끽했다. 인도 친구 비크람은 “나 이거 인터넷에서 봤어”라고 말하며 인터넷에서 배운 소맥 제조법을 친구들에게 자신 있게 선보였고 기존에 없던 새로운 소맥을 만들어냈다.

이를 본 MC들은 “만드는 방법만 보고 넣는 비율을 안 봤네” 라며 비크람의 귀여운 실수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인도 친구들은 안주로 나온 한국의 ‘전’을 인도의 대표적인 음식인 ‘난’처럼 손으로 먹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친구들은 “이거 뭐야. 초록색 피자처럼 생겼어” “근데 진짜 맛있어”라고 말하며 한식의 매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전언이다.

인도 친구들의 소주 도전기는 19일 오후 8시 30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