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F4의 한식 먹방(먹는 방송)이 펼쳐졌다.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도 방송인 럭키의 친구들 샤샨크와 카시프, 비크람이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럭키는 친구들에게 첫 식사로 죽과 비빔밥을 대접했다. 친구들은 처음 보는 음식의 비주얼에이걸 세 개나 시켰어?” “이건 대체 뭐야?”라며 탐탁치 않아했다.

하지만 음식의 맛을 본 뒤 인도 친구들은 “지금 내가 말할 수 있는 건와우뿐이다. 엄청 맛있다며 그릇을 싹싹 비웠다.

이어 제일 좋은 점은 이렇게 먹어도 건강한 음식이다라면서먹는 게 너무 행복하다고 덧붙이며 진정한 한식 먹방에 돌입한 이들.

특히 인도에서 요식업을 하고 있는 카시프는 “이런 음식이 인도에도 있나?”라며 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