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이태성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빛 내 인생’ 이태성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이태성이 결국 사랑 앞에 무릎을 꿇었다.

지난 주말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 지태(이태성)는 오랜 연인 수아(박주희)와의 이별에 괴로워하던 끝에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비혼주의자였던 그가 결혼을 택했다.

자신 보낸 문자에 답장이 없는 수아를 찾아간 지태는 도로 위에서 고통스러워하고 있는 수아를 발견한다. 지태는 아픈 수아의 모습에 괴로워했고 결국 “나 밖에 없는 걸 알면서도 미안하다. 나도 사실 너랑 살고 싶다.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이후 지태는 자신에게 프로포즈 반지를 내미는 수아에게 “반지를 왜 네가 가지고 와? 내가 해야지”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내 상황은 변한 게 아무 것도 없어”라며 “미안하다 이런 놈이 널 잡아서”라고 솔직한 상황을 고백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서로의 사랑을 확인한 두 사람은 지태의 부모님께 인사를 드리며 결혼 준비를 시작했다. 꿈, 연애, 결혼, 출산 등을 포기하는 N포 세대의 대표주자로 늘 비혼을 외치던 지태가 결혼이라는 새로운 반전을 맞아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