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언니는 살아있다’ 이재진이 극중 진지희와의 러브라인에 본격적인 걸었다.

이재진은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나대인 교감(안내상)의 골칫덩어리 막내아들 나재동 역을 맡아, 머리는 나쁘지만 소름 돋는 기타 실력을 지닌 인물로 등장한다.

재동은 최근 강하리(김주현)의 여동생 강하세(진지희)와 운명적으로 엮이며 시청자들에게 성인 배우들과는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14회에서 하세와 그 친구와 함께 미팅을 하던 중, 하세를 데리고 나와 속마음까지 말해버리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3일 방송된 15회에서 재동은 평소 티격태격하기만 했던 하세를 본격적으로 의식할 뿐 아니라, 하세의 눈치를 보며 큰맘 먹고 말을 붙여 보는 등 수줍으면서도 풋풋한 감정을 내비쳤다.

그리고 16회에서는 놀이터에서 하세에게 사귀자고 남자답게 고백하고 본격적으로 알콩달콩한 연애를 시작하며 귀여운 신 스틸러로서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이재진은 ‘언니는 살아있다’ 출연과 함께, 오는 6월 7일 밴드 FT아일랜드의 데뷔 10주년을 맞아 타이틀곡 ‘윈드(Wind)’가 수록된 ’OVER 10 YEARS’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도 병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