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홍빈(왼쪽) 진기주/사진=SBS플러스
홍빈(왼쪽) 진기주/사진=SBS플러스


여자들이 가장 못 생겨보인다는 시간 수요일 오후 3시30분에 달콤한 러브스토리가 시작된다. 빅스 홍빈과 진기주가 만나 매주 새로운 이벤트와 달달함으로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 두 사람은 어떤 케미로 설렘을 자아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BS플러스 미니드라마 ‘수요일 오후 3시30분’(극본 이서은, 연출 이정훈) 제작발표회가 24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돼 이홍빈(빅스), 진기주, 안보현, 차정원, 이정훈 감독이 참석했다.

‘수요일 오후 3시30분’은 경주를 배경을 펼쳐지는 ‘SNS 연애 조작 러브스토리’로, 비참하게 이별을 통보 받은 여자(진기주)가 남자사람동생(홍빈)을 이용해 떠나간 남자의 마음을 잡고자 펼쳐지는 러브스토리다.

이날 이정훈 PD는 기획의도에 대해 “여성들이 가장 지치고 힘들어 보이는 시간이 수요일 오후 3시30분이라고 실험 결과로 나왔다고 하더라. 그래서 매주 이 지친 시간을 겪을 때마다 저희 드라마를 보면서 여주인공이 어떻게 이 시간을 헤쳐 나가는지 보고 같이 극복해나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진기주는 수요일 오후 3시30분이라는 시간을 통해 여성 시청자들의 극적인 공감을 자아낼 예정. 그는 “예전에 극단 생활을 잠깐 했었는데 수요일이 가장 힘들더라. 그래서 처음 이 대본을 만났을 때 공감을 많이 했다”면서 “여배우로서 연기하기에도 이 작품은 되게 편했다. 예뻐야 한다는 부담감이 적었다”고 말했다.

특히 빅스의 홍빈은 이 작품을 통해 첫 주연작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사실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대본 리딩도 많이 하고 배우들과 자주 보니까 호흡 역시 자연스럽게 좋아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극중 맡은 재원은 여성분들이 꿈꾸는 이상형이라고 할 수 있다. 판타지를 충족시켜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해 남다른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차정원(왼쪽부터) 홍빈 진기주 안보현/사진=SBS플러스
차정원(왼쪽부터) 홍빈 진기주 안보현/사진=SBS플러스
특히 이날 배우들은 촬영하면서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해 실제로 질투를 하기도 했다고. 안보현은 “홍빈과 진기주의 케미가 너무 좋아서 ‘사석에서 만나나’ 할 정도였다. 질투가 났었다”고 말했다.

홍빈 역시 “네 명이 한 테이블에 앉아 마주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 때는 정말 기분이 오묘했다. 서로가 촬영을 하나, 안 하나 서로에게 질투를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수요일 오후 3시30분’은 경주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진행됐다. 홍빈과 진기주의 달달한 러브스토리 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배경 역시 관전 포인트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한편 ‘수요일 오후 3시30분’은 오는 6월7일 오후 3시30분 첫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