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가 재정비의 시간을 갖는다.

‘엄마가 뭐길래’는 스타 엄마들과 사춘기 자녀들의 일상을 관찰하며 부모와 자식의 관계를 되돌아보는 리얼 관찰 예능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많은 사랑을 받은 TV조선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5년 11월 5일 첫 방송부터 엄마와 자녀간의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가감 없이 담아내 화제를 몰았고, 지금까지 알지 못했던 가족 간의 속마음을 파악하고 문제와 갈등을 해소하는 과정을 리얼하게 담아내 큰 사랑을 받았다.

마지막 녹화에 참여한 윤유선, 이상아, 이승연은 “’엄마’는 아이를 통해 나를 들여다보는 사람이자, 고통을 묵묵히 참고 끊임없이 아이를 사랑해주고 기다리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전해 현장에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는 후문.

‘가장 소중하다고 느끼는 것 한 가지’라는 마지막 미션 카드를 받은 윤유선, 이상아, 이승연은 각자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추억 만들기, 대화 공간 만들기, 함께 운동하기 등을 하며 최종 미션을 성실히 수행한다.

윤유선, 이상아, 이승연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 ‘엄마가 뭐길래’는 20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