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윤유선 / 사진제공=BF엔터테인먼트
윤유선 / 사진제공=BF엔터테인먼트


윤유선이 옥택연, 서예지와 호흡을 맞춘다.

배우 윤유선은 오는 7월 OCN에서 방송되는 사이비 스릴러드라마 ‘구해줘’에서 엄마 김보은 역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소속사인 BF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윤유선이 OCN 드라마 ‘구해줘’의 출연을 확정했다. 이 드라마를 통해 평범한 엄마에서 강인한 모성애까지 폭넓은 연기 세계를 펼쳐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윤유선은 극중에서 이란성 쌍둥이인 상진, 상미의 엄마 김보은 역을 맡아 가족을 지키지 못한 죄책감으로 몸과 마음이 피폐해지고, 결국 가족들과 함께 사이비종교 단체에 들어가게 된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자신의 딸을 구해내기 위해 목숨을 걸고 대항하는 강인한 모성애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드라마에서 윤유선은 옥택연, 서예지, 조성하, 조재윤, 박지영, 이다윗, 우도환 등과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구해줘’는 어느 날 골목에서 마주친 한 여자로부터 ‘구해줘’라는 말을 듣게 된 네 명의 백수청년들이 한 여자의 외침을 외면하지 않으면서 일어나게 되는 본격 사이비 스릴러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다음 웹툰에 연재 되었던 조금산 작가의 ‘세상 밖으로’가 원작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