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살림남2’ / 사진제공=KBS
‘살림남2’ / 사진제공=KBS


‘살림남2’ 일라이가 태권도장을 찾는다.

22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일라이가 가장이 된 후에야 아버지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어린 시절 추억의 장소인 태권도장을 찾은 일라이는 “학교에서 동양인은 누나와 나뿐이었다”며 “당시 인종차별을 당했고 이후 강해지기 위해 태권도를 배우게 되었다”고 밝혀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짐작하게 했다.

특히 일라이의 아버지는 놀림 받고 온 아들을 보고 속상한 마음에 태권도를 보내게 되었음을 밝혔고 아들의 뛰어난 태권도 실력을 지금까지도 자랑스럽게 여기며 ‘아들바보’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일라이의 아버지가 하는 일식당을 찾은 아내 지연수는 어마어마한 규모의 가게에 또 한 번 깜짝 놀랐다. 또 일라이의 아버지는 식당을 처음 열 당시를 회상하며 “다리에 총까지 맞았다”고 고백했다.

가장이 된 후 처음으로 찾은 미국 본가에 방문한 일라이는 아버지의 마음을 헤아리며 진정한 살림남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