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무한도전’ 팀이 오는 13일 입대를 앞둔 광희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 사진=해당 영상 캡처
MBC ‘무한도전’ 팀이 오는 13일 입대를 앞둔 광희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 사진=해당 영상 캡처


‘무한도전’이 입대를 앞둔 광희에게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MBC ‘무한도전’ 멤버들과 제작진은 최근 ‘굿바이 광희’라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다. 이 영상에는 식스맨 특집을 통해 ‘무한도전’에 정식 합류했을 때부터 그동안 ‘무한도전’에 몸을 사리지 않았던 광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 멤버들의 짧은 편지까지 담겨 있어 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유재석은 “우리 광희 운동 좀 많이 시켜주세요”라는 말을 남겼고, 하하는 “광희야 이제 종이 인형 말고 사람 길 걷자”고 메시지를 보냈다.

박명수는 “그리고 광희야. PX 가는 것도 좋은데 책 좀 읽어. 2년 후에는 뇌순남이 아닌 뇌섹남이 되어 다시 만나자”고 조언했으며 양세형은 “그래도 우리 광희 시키면 뭐든지 열심히 잘할 거예요”라고 격려했다. 또 정준하는 “‘무도’ 공식 종이인형 광희의 댄스와 함께라면. 포상휴가는 걱정 끝. 야무지게 포상받으세요”라고 응원했다.

김태호 PD는 “광희가 말수가 없거나 슬퍼보이면 유이를 보여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우주 특집’ 당시 풍선에 몸을 담아 하늘로 올라가는 광희의 모습과 함께 ‘슬프지만 웃으며 안녕’이라는 자막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놓지 않을게 광희야 건강히 잘 다녀와”라고 격려의 말로 오는 13일 입대하는 광희를 응원했다.

광희는 13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5주간 기초 군사 훈련을 받고 육군 군악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