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보석, 윤유선 / 사진제공=BF엔터테인먼트
정보석, 윤유선 / 사진제공=BF엔터테인먼트


배우 정보석과 윤유선이 BF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소속사 BF엔터테인먼트 김건호 대표는 8일 “정보석, 윤유선 배우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대표는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팬이었고, 이제는 명실상부 대한민국의 대표 연기파 배우 분들과 한 가족이 되니 그 책임감이 더욱 더 커진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두 아티스트 분들에게 최선을 다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보석은 지난해 종영한 MBC ‘몬스터’에서 악랄한 변일재로 활약했다. 올해는 ‘왕은 사랑한다’를 통해 사극으로 돌아온다. 윤유선은 현재 방영 중인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 출연하고 있다.

BF엔터테인먼트는 정보석, 윤유선과의 전속계약을 시작으로 영화제작, 매니지먼트, 방송제작, 음반제작 등 종합 문화콘텐츠 사업영역에 활발한 행보를 보일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