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이연수와 최성국 사이에 묘한 핑크빛 기류가 포착됐다.

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원 화천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봄을 맞아 사진전 준비에 나섰다. 제작진으로부터 받은 일회용 카메라로 각자의 봄을 담기 시작했다. 특히 최성국은 이연수의 활짝 웃는 모습을 카메라로 찍은 뒤 “3월에 이연수의 생일이 있다. 그래서 사진을 찍었다”고 말했다.

이연수는 사진을 보며 “너무 잘 나왔다. 기분이 좋다. 고맙다”고 웃었다. 특히 최성국은 “이 사람이 봄이라고 생각했다”는 말해 달달함을 더했다.

앞선 여행에서도 두 사람은 단짝처럼 붙어 다녔고, 벌칙이나 게임을 할 때도 늘 함께였다. 많은 이들이 김국진·강수지 커플에 이어 ‘불타는 청춘’ 2호 커플로 두 사람을 점찍은 이유이기도 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