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박소현 / 사진제공=뉴에이블
박소현 / 사진제공=뉴에이블


‘세상에 이런일이’ 측이 방송인 박소현의 경과를 지켜본 뒤 녹화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SBS ‘세상에 이런일이’ 관계자는 13일 텐아시아에 “내일(14일) 오전 박소현 씨의 몸상태를 파악한 뒤 녹화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녹화가 불가능할 경우 어떻게 진행할 지에 대한 논의도 내일 오전 중 이뤄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소현은 이날 집에서 넘어지는 사고로 인해 갈비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진행이 당분간 불가함을 알렸고, 박소현이 18년간 한 번도 빠진 적 없는 ‘세상에 이런일이’의 경우 참여 의지가 강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