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스타’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 사진제공=MBC


배우 서현철이 2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재출연했다. 그는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에피소드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아내 에피소드’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전해져 본방사수의 욕구를 불태우고 있다.

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이렇게 뜰 줄 알았을까~’ 특집으로 서현철-장혁진-민진웅-박경혜가 출연한다.

먼저 서현철이 공연 중 ‘충청도 사투리’로 인해 생겼던 에피소드를 털어놔 모두를 박장대소케 했다. 그는 기존의 경상도 사투리 대사를 충청도 사투리로 바꿔서 공연했다며 “왜 그리 놀라노?”를 “뭘 놀래고 그려”로 대체했다고 설명한 것.

이어서 서현철은 자신의 대사를 듣고 당황한 상대 여배우가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대사를 못 이어갔다고 고백했고, 충청도 사투리로 대체해서 공연을 하게 된 사연을 함께 털어놨다고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서현철은 아내 덕분에 정말 ‘요상한 꿈’을 꿨다며 역대급 ‘아내 에피소드’를 풀어 나갈 예정. 완급조절이 완벽한 서현철의 토크 스킬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어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 측은 “‘라디오스타’의 공식 토크 박스 배우 서현철이 MSG없는 담백한 토크와 다양한 에피소드들로 무장해서 돌아왔다”며 “믿고 보는 서현철의 역대급 레전드 특집을 방송을 통해 꼭 확인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과연 서현철이 공연 중 경상도 사투리를 충청도 사투리로 사용한 이유는 무엇일지, ‘라스’ 공식 토크 박스 서현철의 업그레이드 된 에피소드들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