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김정태, 봉태규, 가수 일라이 /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캡처
배우 김정태, 봉태규, 가수 일라이 /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캡처


배우 김정태, 봉태규, 가수 일라이 /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 출연진들이 일라이 몰래카메라를 계획했다.

3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김정태와 봉태규가 일라이를 속이기 위해 싸우는 장면이 그려졌다.

몰래카메라 상황은 봉태규가 녹화 중 핸드폰을 계속 만져 김정태가 화를 내는 것으로 설정했다. 이에 김정태는 “전화 하지마라”고 말했고, 봉태규는 “잠깐 문자 와서 봤다”며 반발해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

계속해서 두 사람은 전화 문제로 말싸움을 했고, 이때 김정태의 전화가 울리기 시작했다. 전화를 건 사람은 김승우였다. 몰래카메라의 마지막 상황에 김정태가 전화를 받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려 했지만, 김승우가 중간에 전화를 해버린 것.

이에 봉태규와 김정태는 당황했고 다른 애드리브를 통해 상황을 겨우 모면했다. 그러나 김승우는 다시 전화를 걸었고, 설상가상 문세윤이 하기로 한 대사까지 까먹으며 ‘몰카’가 이상해지기 시작했다. 결국 ‘몰카’라는 사실을 김정태가 일라이에게 알렸고, 김일중은 “몰카 대 실패”라고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