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더 언더독’ 이태성 / 사진제공=(주)킹앤아이컴퍼니
‘더 언더독’ 이태성 / 사진제공=(주)킹앤아이컴퍼니


배우 이태성이 뮤지컬 ‘더 언더독’의 공연 중 호흡 곤란을 호소, 응급실로 후송됐다. 현재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일 이태성의 소속사 측에 따르면 이태성은 병원에서 약물 치료를 병행하면서 휴식 중이다. 복귀 시기는 미정.

그는 지난 4일부터 2주간 ‘더 언더독’의 진 역에 더블 캐스팅된 배우 김준현의 건강 문제로 생긴 공백을 메웠다. 지난 14일 어지러움을 호소해 응급실에 입원했다. 의사로부터 휴식을 취하라는 진단을 받았고, 공연 제작사와 상의 끝에 4일간 휴식을 취했다.

하지만 지난 19일 ‘더 언더독’의 공연을 준비하던 중 두드러기와 어지러움을 호소해 응급실로 후송됐다. 당시 수액과 약을 처방 받았고 ‘이 상태로는 공연은 무리니 휴식을 취하라’는 담당 의사의 소견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가, 2막 공연 중 호흡곤란과 어지러움 증상으로 다시 응급실을 찾았다.

관계자는 “이태성이 정상 컨디션으로 회복되지 않은 상태였는데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무대에 오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 무대에 올랐다”며 “현재 응급실에서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공연장을 찾아주신 관객 분들과 이태성을 응원하는 팬 여러분들에게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 이태성씨가 빨리 회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