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권민중, 최성국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배우 권민중, 최성국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불타는 청춘’ 권민중이 최성국의 소개팅 주선에 나섰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소개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성국은 “태어나서 소개팅 한 번도 안 해봤다”며 “아무도 나 안 시켜 줬다”고 고백했다. 이어 구본승을 가리키며 “너도 나 시켜준다 하더니 안 시켜주지 않았냐”고 말했다.

권민중은 최성국에게 “오빠 소개팅 원하냐”고 물었고, 최성국은 “‘불타는 청춘’ 1년 하면서 이런 말 처음 듣는다”고 놀랐다. 구본승은 “민중이 목소리에 믿음이 확 갔다”고 말했고, 권민중은 “여자 친구야 차고 넘친다”며 당당히 나섰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