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윤유선 / 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방송화면 캡처
MBC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윤유선 / 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방송화면 캡처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이 엄마와 길거리 데이트를 펼친다.

5일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연출 오현종)에서는 윤유선이 남주혁의 친엄마로 본격 합류해 남주혁과 다정함이 묻어나는 거리 데이트를 펼치는 장면이 그려진다.

남주혁과 윤유선은 마지막까지 단 2회 만을 남기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 남성우)에서 각각 어린 시절 아픔 때문에 스타트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수영선수 정준형 역, 어린 준형을 아주버님에게 맡기고 재혼해 캐나다로 떠났다가 돌아온 준형 생모 역을 맡았다.

윤유선은 그동안 남주혁의 어린 시절 회상장면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던데 이어 캐나다에서 돌아온 남주혁의 친엄마로 역도요정 김복주에 본격 합류하는 상황이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훤칠한 아들남주혁과 애처로움 가득한 눈빛의 엄마윤유선이 손을 잡은 채 거리를 걷는가 하면 택시 타는 윤유선을 남주혁이 배웅하고 있다. 특히 남주혁은 그리움과 애틋함, 그리고 어색함이 공존하는 표정을 짓고 있어, 뒤에 이어질 스토리와 스타트 트라우마극복 가능성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주혁과 윤유선의 거리 데이트장면은 지난 3일 밤 서울시 마포구 한 거리에서 촬영됐다. 이날 거의 하루 종일 촬영을 함께한 남주혁과 윤유선은 짧은 시간동안 부쩍 가까워진 모습으로 현장의 온도를 끌어올렸다.

특히 다정한 선배 윤유선과 싹싹한 후배 남주혁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로에게 핫팩을 챙겨주며 촬영을 이어가는 모습이 마치 극중 준형이와 친엄마의 관계처럼 애틋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측은 윤유선의 등장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남주혁은 그동안 풀어놓지 못했던 감정들에 솔직해질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귀띔하며 두 사람이 재회를 통해서 어떤 변화를 맞게 될 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