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샤이니 태민, 방탄소년단 지민 / 사진제공=KBS
샤이니 태민, 방탄소년단 지민 / 사진제공=KBS
샤이니 태민과 방탄소년단 지민이 ‘2016 KBS 가요대축제’에서 환상적인 댄스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민다.

‘KBS 가요대축제’ 측은 오는 29일 방송되는 ‘2016 KBS 가요대축제’에서 샤이니 태민과 방탄소년단 지민이 호흡을 맞춘다고 밝혔다. K-pop 최정상 아이돌이자 아이돌계 댄스 최강자들의 만남에 이목이 집중된다.

태민은 2008년에 16살이라는 어린 나이로 데뷔했음에도 불구하고, 데뷔 초부터 뛰어난 춤 솜씨로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대한민국 대표 아이돌 중 한 명이다. 파워풀하면서도 깔끔한 춤선을 자랑하는 태민은 최근 섹시한 매력까지 더하며 발군의 무대장악력을 보이고 있다.

지민은 ‘방탄소년단’의 리드댄서이자 ‘춤선이 예쁜 남자 아이돌’으로 손꼽히는 댄서다. 현대 무용을 전공한 지민은 물 흐르듯 유려한 몸놀림으로 강렬하고도 매혹적인 댄스로 선보이며 무대를 압도한다. 이에 둘째가라면 서러울 ‘명품 댄서’ 태민과 지민이 어떤 퍼포먼스를 선보일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태민과 지민이 가요계에 널리 알려진 절친이라는 점 역시 두 사람의 무대를 기대하게 만드는 또 하나의 요소가 되고 있다. 태민과 지민의 완벽한 댄스 호흡을 예상케 하는 것. 이에 두 사람의 뜨거운 우정과 빛나는 남남케미가 폭발할 무대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2016 KBS 가요대축제’ 측은 “태민과 지민의 브로맨스가 빛나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태민과 지민이 곡 선정부터 무대 연출, 안무까지 직접 참여하며 최고의 무대를 만들기 위해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절대 놓쳐서는 안 될 단 하나의 무대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2016 KBS 가요대축제’는 박보검과 설현이 진행하며 오는 29일 오후 8시 30분부터 1부와 2부에 걸쳐 총 220분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