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화랑’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화랑’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화랑’ 도지한이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화랑’(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에서는 좌중의 시선을 압도하며 등장한 반류(도지한)의 냉철하고 차가운 모습이 전파를 탔다.

왕경에 사는 젊은이들의 성지, 옥타각에 위풍당당한 등장을 알린 반류는 수호(최민호)와 대립된 구도를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옥타각에서 마주치게 된 반류와 수호는 서로를 향한 피 튀기는 적대감을 표현하며 극의 긴장을 고조시켰다.

그 후 방으로 들어 간 반류는 친구 강성(장세현)이 천박한 본성을 드러내며 또 한번 자신의 심기를 건드리자 “함께 어울린다고 같은 진골이라 여기면 어떡해”라는 말로 자신들의 서로 다른 신분을 언급, 강성의 자존심을 무너뜨려 모든 상황을 정리했다.

이어 수호는 반류에게 “내가 재수가 없네. 하루에 널 두 번이나 본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이 가지고 있는 반감을 더욱더 강하게 드러내 보는 이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에 질 수 없었던 반류는 “재수가 없음 신수라도 좋아야지. 건들지 마. 멀쩡한 얼굴로 귀가하고 싶으면”이라 맞받아치며 범상치 않은 반류의 아우라를 내뿜었다. 이처럼 피도 눈물도 없는 냉철함과 함께 강한 자존심을 가진 반류의 예사롭지 않은 무게감은 극의 긴장감과 볼거리를 풍성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방송 1회만에 반류에게 완벽 몰입한 도지한의 연기력과 함께 항상 날이 선듯한 차가운 성격으로 주변 사람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그의 상남자 같은 매력은 극 전개에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화랑’은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꽃 같은 사내,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린 본격 청춘 사극 드라마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