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성준, 최혜림 앵커 / 사진제공=SBS
김성준, 최혜림 앵커 / 사진제공=SBS
SBS가 뉴스 진행자를 대대적으로 교체한다.

최근 콘텐츠 경쟁력 향상과 보도 공정성 강화를 위해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한 SBS는 그 일환으로 오는 19일부터 뉴스 진행자를 교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뉴스를 선보인다.

먼저 ‘8뉴스’는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간 ‘8뉴스’의 메인 앵커로 활약했던 김성준 앵커가 2년만에 복귀한다. 현재 보도본부장이기도 한 그는 앵커 시절 촌철살인 클로징 멘트로 시청자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김성준 앵커는 “2014년 우리는 조금 전진했고 조금은 후퇴했습니다. 원칙이 무너졌고 소통이 모자랐고 배려가 줄어든 게 후퇴이고, 그런 문제들을 통해서 고칠 점을 배운 게 전진이라면 전진입니다. 배움의 결과는 희망입니다. 희망의 2015년 기대합니다”라는 앵커시절 자신의 마지막 클로징 멘트처럼 ‘희망 없는 뉴스에도 희망은 있다’는 소신으로 8뉴스를 진행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SBS는 이슈를 정면으로 다루고, 시청자의 궁금증을 친절하게 풀어주는 뉴스를 만들기 위해 하나의 이슈를 집요하게 취재해 깊이 있고, 핵심에 집중한 뉴스, 시청자가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뉴스의 심층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전달 방식도 다양화하고 창의적인 아이템 제작 방식을 도입해 지루할 틈이 없는 뉴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뉴스 CG 디자인도 개선해 ‘8뉴스’의 브랜드화, 한눈에 쏙 들어노는 ‘8뉴스’의 이미지를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19일부터 평일 ‘8뉴스’는 김성준 앵커와 함께 최혜림 앵커가 진행하며, 주말 ‘SBS 8뉴스’는 김현우, 장예원 앵커로 새롭게 교체된다. 평일 아침을 여는 ‘모닝와이드’ 뉴스는 김범주, 유경미 앵커가, 토요 ‘모닝와이드’ 뉴스는 최재영, 김선재 앵커가 진행을 맡는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