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홍대광 / 사진제공=CJ E&M
홍대광 / 사진제공=CJ E&M
가수 홍대광이 지난 12월 10~11일 양일간 홍대 무브홀에서 연말 단독 콘서트 ‘홍대에서 하는 홍대광 콘서트’를 개최, 600여명의 관객과 호흡하며 단독 콘서트를 성료했다.

조커(Joker, 이효석)의 잔잔한 피아노 반주 속에 등장한 홍대광은 <홍대에서 하는 홍대광 콘서트>라는 공연 타이틀에 걸맞게 ‘홍대에 가면’을 열창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두 곡의 발라드를 이어간 뒤, 특유의 미소와 함께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네자 이내 환호가 터져 나왔다. 홍대광은 “이번 공연은 평소 밝은 노래로 분위기를 띄운 후 잔잔한 노래를 이어가던 공연과는 다소 색다른 구성을 시도했다”며 발라드 곡을 전진 배치한 이유를 밝혔다.

홍대광은 ‘답이 없었어’ ‘잘 됐으면 좋겠다’ 등 자신의 히트곡들은 물론 드라마 OST ‘I Feel You’, 복면가왕 ‘암행어사 출두요’로 출연해 선보였던 ‘먼 훗날’ 등을 선보이며 총 20곡을 소화했다. 또한, ‘힙합이 뭔데’에서는 직접 랩 파트를 소화하고 게스트로 등장한 조커와 강균성이 콘서트의 분위기를 끌어올리며 홍대광과의 의리를 선보이기도 했다.

특유의 달콤한 보이스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홍대광은 회당 130여 분의 시간을 다채로운 레퍼토리로 꽉 채우며 후회 없는 공연을 선사했다. 특히, 관객석으로 내려가 팬들과 눈을 마주치며 열창을 하는가 하면 즉석에서 관객을 무대 위로 초대해 ‘사랑이 뭔데’를 듀엣곡으로 깜짝 선보이는 등 관객들과 호흡하고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음을 움직이는 감성 보이스와 다채로운 무대 구성으로 공연형 뮤지션의 면모를 입증한 홍대광은 향후 행보에 기대감을 높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